조지 거슈윈: 랩소디 인 블루

거슈윈의 랩소디 인 블루는 당시 재즈의 왕으로 불리던 ‘폴 화이트만’이 거슈윈에세 오케스트라 형식의 재즈풍 작품을 의뢰하면서 탄생하였는데요. 폴 화이트만은 거슈윈의 1막짜리 오페레타 <블루 먼데이>를 본 후 거슈윈의 재능을 발견…

자세히 보기